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하단내용 바로가기

질환상식 Society Of Korean Endovascular Neurosurgeons

뇌졸중

중풍 혹은 뇌졸중이라는 용어는 뇌혈관 질환과 같은 의미로 사용되고 있으나 의사들은 보다 정확한 의학적 용어인 뇌혈관질환이라는 말을 많이 씁니다. 뇌혈관질환은 문자 그대로 뇌의 혈관의 이상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여러가지 질병을 총칭하는 용어이다.
뇌혈관질환은 심혈관 질환, 종양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의 하나이다. 뇌혈관 질환은 대체로 고령의 인구에서 많이 발생하며 치료하여 생명을 구하더라도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치료도 중요하지만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일단 발생하면 반신마비, 언어장애, 심하면 식물인간 또는 사망에 이르는 심각한 병으로 적절한 예방 및 치료시기를 놓치면 영구적이고 치명적인 후유증이 발생하므로 그 원인이 되는 위험인자들을 잘 알고 시기를 놓치지 않고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뇌졸중은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혀 피가 통하지 않아 발생하는 허혈성 뇌졸중(뇌경색)과 반대로 뇌혈관이 터져서 발생하는 출혈성 뇌졸중으로 크게 구분되며 원인에 따라 치료방법이 매우 달라진다.

[사진] 뇌경색(좌) /  뇌출혈(우)

뇌졸증의 증상

뇌졸중은 원인과 발생부위, 심한 정도에 따라 증상이 달라진다. 흔한 증상은 갑작스런 두통, 구토, 의식의 소실, 마비증상 등이지만 이외에도 어지럼증, 시력장애, 언어장애 등의 다양한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뇌혈관 질환의 증상은 점차적으로 진행하는 경우도 있지만 많은 경우 이전에 증상이 전혀 없었거나 증상이 있더라도 뚜렷하지 않아 환자나 가족들이 이를 무시하고 지내던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그림] 뇌졸중의 흔한 증상 / 1. 갑자기 한쪽 팔다리에 힘이 없거나 저리고 감각이 없다. / 2. 갑자기 말을 못하거나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한다 / 3. 말할 때 발음이 어둔하다. / 4. 멀미하는 것처럼 심하게 어지럽다 / 5. 걸으려면 술 취한 사람처럼 휘청거린다. / 6. 갑자기 한쪽이 흐리게 보이거나 한쪽 눈이 잘 안보인다. / 7. 갑자기 심한 두통이 있다.

위의 증상이 있다고 모두 뇌졸중이라고 할 수는 없다. 오랫동안 손발이 저려왔거나 피곤하면 뒷머리가 뻐근한 것 같은 증상은 뇌졸중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위의 증상 중 하나 또는 그 이상이 갑자기 나타났다면 뇌졸중의 가능성이 크다.

※ 뇌졸중이 의심되면 빨리 병원의 응급실로 가셔야 합니다.
119로 전화하십이오. 직접 가는 것이 빠르면 바로 병원의 응급실로 가십시오.

[병원위치]

허혈성 뇌졸중의 치료

작은 혈관이 막힌 경우는 대부분 주사나 경구 약물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큰 혈관이 막힌 경우 6시간 이내에 병원에 내원하면 60% 이상의 환자에게서 막힌 뇌혈관을 뚫고 신경학적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다. 혈전용해술의 효과적인 치료를 위하여 연중무휴 24시간 혈관내 수술을 시행하는 병원으로 내원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국내의 경우 3시간 이내에 종합병원에 도착하는 뇌졸중 환자는 20%, 6시간 이내는 32%에 불과한 것이 뇌졸중 환자를 초기에 치료할 수 없는 가장 큰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 허혈성 뇌졸중의 치료

출혈성 뇌졸중의 치료
출혈양이 작을 경우는 대부분 약물치료를 한다. 출혈양이 많거나 초기에는 소량의 출혈이더라고 출혈양이 증가할 경우는 개두술을 통해 혈종을 제거하고 출혈의 원인이 되는 혈관을 지혈한다. 그러나 위치에 따라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도 있다.

위로 이동

위로 이동